NEWS

중앙일보
빈필 지휘자가 한국의 고등학교를 찾은 이유
2019-12-20

 


<빈필 지휘자가 한국의 고등학교를 찾은 이유>

 

1일 오후 서울 평창동의 서울예술고등학교 강당. 서울예고 1학년 학생 50여명이 모인 오케스트라가 자리에 앉자 지휘자인 안드레스 오로스코-에스트라다(42)가 지휘대에 섰다.  
  
"빈필도 중요하지만 어린 오케스트라와 시간 각별"
안드레스 오로스코-에스트라다(42)는 최근 세계 무대에서 떠오르는 지휘자다. 10여년 전부터 빈 필하모닉, 뮌헨 필, 런던 심포니, 로열 콘세르트 헤보우 등의 초청을 받아 지휘했고 최근 각 나라 오케스트라의 수장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현재 프랑크푸르트 라디오 심포니의 수석 지휘자, 미국 휴스턴 심포니의 예술감독이다. 내년부터는 빈 심포니의 수석 지휘자를 맡는다.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이번에 빈필과 함께 한국에 왔다. 3일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빈필, 피아니스트 예핌 브론프만과 함께 하는 내한 공연은 전석 매진됐다. 이후엔 일본에서 빈필과 함께 세 번 더 무대에 선다. 그는 일부러 한국의 고등학생 오케스트라를 찾아왔다. 주최 측에 부탁해 입국 일정을 하루 앞당기고 고등학생 오케스트라 ‘레슨’ 시간을 만든 것이다.
  
이날 서울예고 1학년 오케스트라가 고른 곡은 라벨의 ‘라 발스’. 시작 부분의 전형적인 3박 왈츠는 뒤로 갈수록 혼란스러워지고 흐트러진다. 17세 학생들로 된 오케스트라가 세계적 지휘자 앞에서 처음 한 연주는 딱딱하고 부자유스러웠다.
 
.지휘자가 다시 지휘봉을 들었다. “46마디부터 3박 리듬을 다시 해봅시다. 세 음을 똑같이 하는 게 아니라 두번째 박에서 잠시 기다리세요. 그리고 템포는 미는 게 아니라 당기는 겁니다.” 지휘자의 요청 후에 오케스트라의 음악은 미묘하게 달라지기 시작했다.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시종일관 넘치는 에너지로 오케스트라를 지도했다. “조금 틀리는 건 괜찮아요. 음악이 어떻게 가야하는지 아는 게 중요합니다. 연습은 집에 가서 하면 되니까!” 그는 학생들에게 음악의 기술이 아닌, 음악의 흐름을 볼 수 있도록 돕는 데 주력했다. “뒤로 가면서 음악이 시끄러워지는데 너무 달려가는 것 아닌가 걱정할 필요가 없어요. 너무 빨라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할 필요도 없고요. 끝까지 한번 가보는 겁니다.” 좀 더 정교한 지시도 있었다. “그 부분에서 바순은 뒤에 세 음을 조금 더 느리게 해야 첼로와 만날 수 있어요. 이 부분은 연주하면서 저를 보세요. 그래야 완벽하게 하나가 돼서 연주할 수 있습니다.”
 
오케스트라는 이 곡을 2주 전에 골라 세 번 연습했다. 10대들의 오케스트라가 짧은 시간 내에 소화하기에는 어려운 곡이다. 정해진 틀 안에서 연주하는 것도 아닐뿐더러 3박 리듬의 미묘한 변화, 폭발적인 사운드까지 표현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어려운 음악에 마음으로 매진할수록 좋은 연주가 된다는 것을 학생들에게 일깨웠다. 
  
오케스트라에서 제2바이올린의 수석을 맡은 이채연 학생은 “그동안 생각했던 라벨과 전혀 다른 음악이었다”며 “우리끼리 연습할 때와는 완전히 달라져 있었고 오케스트라가 마치 노래하는 것처럼 바뀌어서 놀라웠다”고 했다. 서울예고의 양재무 음악 교사는 “연습할 때 아이들이 리듬부터 멜로디까지 모든 것을 어려워했는데 오늘 오로스코-에스트라다의 지휘 한 번에 음악이 달라져 있었다. 일부러 어려운 곡을 선택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한국의 젊은 오케스트라를 만나게 해달라고 빈필의 내한공연 주최사인 WCN에 강하게 요청했다고 한다. WCN은 음악대학 학생들의 오케스트라도 제안했지만 지휘자는 더 어린 오케스트라를 골랐다. 그는 “10대의 어린 연주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많기 때문”이라고 했다. 콜롬비아 태생인 그는 열살 무렵 청소년 오케스트라에서 바이올린을 하면서 음악을 시작했다. 14세에 지휘자로 데뷔할 때 역시 자신 또래의 유스 오케스트라와 함께였다. “오케스트라에서 바이올린을 할 때 나이 든 지휘자들이 종종 와서 마스터 클래스를 했는데, 그때 많은 것을 배웠다. 서로 듣는 방법, 생각하면서 연주하는 일의 중요성 같은 것들이다. 이제 내가 받은 것을 돌려주고 싶다.”  
  
그래서 그는 콜롬비아는 물론 휴스턴과 오스트리아 빈, 또 연주 여행을 하는 많은 도시에서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찾아가곤 한다. “빈필과 함께 하는 연주 역시 중요하고 큰 무대다. 하지만 젊고 어린 오케스트라와 음악을 생각하는 시간은 나를 처음으로 돌아가게 한다. 그래서 이 시간을 꼭 마련한다.”
게다가 그는 클래식 음악의 변방인 남미에서 시작해 유럽과 미국 무대까지 진출한 지휘자다. “무대 위에서 나는 늘 에너지가 넘치고 즐겁지만 그 뒤에는 많은 장면이 있었다. 특히 10대는 많은 것을 결정해야 하는 시기다. 음악을 평생 할 수 있을까, 꼭 해야만 하나 등 생각이 많아진다. 이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음악 그 자체가 주는 기쁨이라 생각한다.”  

.그는 이날도 고등학생 오케스트라에게 이 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전곡 연주를 시킨 뒤 그는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기술적인 연습을 더 할 수도 있겠지만 오늘은 여기까지 하는 게 좋겠습니다. 이제 여러분 각자가 연습도 많이 하고 오케스트라 경험도 쌓겠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음악을 왜 시작했는가입니다. 행복하기 위해서잖아요. 모든 음표에 행복이 있어야 합니다.” 그의 마지막 말이 끝나자 학생들은 발을 구르며 환호를 보냈다. “어디에서 어떤 연주를 하든 앞으로 여러분 모두가 음악과 함께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 영산그룹
  • 비엔나 한인문화회관
  • 비엔나 모차르트하우스
  • 도이치오퍼
  • 스타인웨이
  • 부조니콩쿠르
  • 리즈 콩쿠르
  • 그라페넥
  • 카리타스
  • 베토벤
  • 대구인터내셔널
  • HD Lied
  • BTHVN2020
W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