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매일경제
"힘든 시기 음악으로 이겨냅시다"_한국서 첫 설명회 연 세계최대 음악축제 잘츠부르크페스티벌
2018-05-17
81485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설명루돌프 아이히너 명예 영사, 헬가 라블-슈타들러 대표, 마커스 힌터호이저 예술감독(왼쪽부터). [사진 제공 = 잘츠부르크페스티벌]

"최근 정치·사회적으로 힘든 시기를 거치고 있는 걸로 압니다. 이럴 때야말로 두 나라가 음악을 통해 한마음이 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갈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헬가 라블-슈타들러 잘츠부르크페스티벌 대표)

매년 여름 모차르트의 고향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잘츠부르크페스티벌은 명실상부한 세계 최대 클래식 음악축제다. 전 세계 80개국 25만여 명의 음악 애호가들이 아름답고 고즈넉한 이 도시로 몰려와 `음악 성지`다운 달뜬 분위기를 자아낸다.

잘츠부르크페스티벌을 총괄하는 임원진이 23일 한국을 찾아 기자들과 만났다. 뉴욕, 런던, 모스크바 등 서구권 도시를 비롯해 중국과 일본에서도 매년 이듬해 페스티벌을 소개하는 자리를 가져온 이들이지만 한국에서 설명회를 개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서울 정동의 한 식당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한 헬가 라블-슈타들러 잘츠부르크페스티벌 대표와 마커스 힌터호이저 예술감독은 "음악과 예술에 대한 열정이 남다른 한국과 앞으로 좋은 친구가 되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814855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지난해 페스티벌을 찾은 한국인 관객 중 절반가량인 1200명이 축제를 보러 서울에서 왔다고 합니다. 오스트리아 빈의 음악대학들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 사이에서도 한국인 비중이 가장 높지요." (라블-슈타들러 대표) 페스티벌 예술감독을 맡은 피아니스트 마커스 힌터호이저 역시 "권위 있는 피아노 콩쿠르 심사위원을 종종 맡았는데 한동안 일본 참가자들이 두각을 드러냈다면 최근 한국인들이 테크닉과 예술성 면에서 상당한 경지에 이른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놀라운 능력을 지닌 이들을 배출한 곳에서 축제를 소개하게 돼 기쁘다"고 했다.

매년 뉴욕, 모스코바, 상하이 등 주요 도시들에서 페스티벌과 관련한 설명회가 열리고 페스티벌 무대에 오를 아티스트들을 선발하는 현지 오디션이 개최됐던 것에 비해 한국은 이 같은 혜택에서 멀어져 있던 게 사실이다. 설명회 한국 유치를 주관한 영산그룹 산하 문화기획사(오스트리아 빈에 거점) WCN의 송효숙 대표는 이날 "이번을 계기로 국내 음악 애호가들과 아티스트들이 페스티벌과 직접적인 스킨십을 늘리는 기회가 많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814855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내년 7월 20일부터 8월 30일까지 열리는 2017 잘츠부르크페스티벌에서는 한국인 소프라노 비토리아 여(여지원)가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에서 세계적 디바 안나 네트렙코와 더블캐스팅으로 주역을 꿰찼다. 이 공연에서 지휘봉을 잡을 거장 리카르도 무티는 5월 내한 당시 그를 두고 "엄청난 찬사를 받아 마땅한 목소리"라고 강조했던 바다. 2017 페스티벌에서는 오페라 50편, 콘서트 79회, 연극 54회를 비롯해 총 195개의 공연이 한 달여간 성대하게 펼쳐진다. 페스티벌의 꽃으로 꼽히는 오페라 레퍼토리의 올해 주제는 `권력과 인간`. 권력과 폭력에 대한 고도의 은유를 품은 정치적 우화 성격의 모차르트 오페라 `티토의 자비`를 시작으로 거대한 문화권 사이의 권력과 갈등을 녹인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 빈부격차와 질투, 광기, 살인을 소재로 초연 당시 엄청난 화제를 불러온 알반 베르크의 현대 오페라 `보체크` 등이 연이어 무대에 오른다.

터호이저 감독은 "요즘처럼 전 세계가 복잡하고 불편한 시기를 겪고 있을 때 과연 음악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을 거듭하며 선정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블롬슈테트, 넬손스, 바렌보임, 래틀 등 현존하는 최고 마에스트로들이 지휘봉을 잡는 빈 필하모닉과 베를린 필하모닉 등의 콘서트도 내년 축제의 정수다. 주최측은 향후 한국의 페스티벌 후원자 수가 증가하면 잘츠부르크페스티벌 공식 후원자협회 한국 지부를 연다는 계획이다. 공식 후원자들에게는 공연 관련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후원 문의 (02)2183-1290

[오신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영산그룹
  • 비엔나 한인문화회관
  • 비엔나 모차르트하우스
  • 도이치오퍼
  • 스타인웨이
  • 부조니콩쿠르
  • 리즈 콩쿠르
  • 그라페넥
  • 카리타스
WC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