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anists

WCN(World Culture Networks)은 최고의 아티스트와 함께합니다.

채문영

Melanie CHAE

PIANIST

www.pfmelanie.com 

www.melaniemychae.com

피아니스트 채문영은 영국 런던 성 마틴 인 더 필드, 리젠트 홀, 독일 린다우 시립 극장, 오스트리아 빈 음악극장 협회, 베토벤 기념과, 슈베르트 생가 등에서 독주회를 개최 하였으며, 불가리아 라디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RCM 신포니에타, 시비우 필하모니카, 크라이오바 필하모니카, 대구시향, 서울바로크합주단, 대구멜로스합주단 등과 협연 하였고 오스트리아의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에도 데뷔하였다. 채문영은 실내악 연주가로도 활동하고 있는데, 김응수, 리디아 바이흐, 앨 리사 와이러스타인, 줄리안 라클린 등 유명 음악인들과도 파트너로 연주하였다.

또한 마리아 카날스 국제 음악콩쿠르 1위, 치타 디 피네롤로 국제 피아노 콩쿠리 2 위, 영국 대학 베토벤 콩쿠르 2위 등 다수의 콩쿠르에 입상함으로서 실력을 입증하였다. 영국에서 유학 시 마이러 헤스 장학금, 이안 플레밍 장학금 등을 받았으며, 유럽 야마하 음악 장학생 선발대회에서 우승자로 선정하기도 하였다. 데카 앨범으로 스크리 아빈 프렐류드를 녹음, 2008년에는 아주라 뮤직에서 첫 듀오 CD가 출시, 2010년에는 텔로스 뮤직 레코드에서 출시되었다.

피아니스트 채문영은 예원학교를 수석으로 입학, 이영인 교수를 사사하였으며, 서울 예고 재학 중 도영했다. 퍼셀 음악학교와 영국왕립음악대학교에서 장학생으로 학사 및 석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이리나 자리스카야, 욘티 솔로몬과 수학하였으며 이후 오스트리아의 그라츠 음악대학에서 아야미 이케바 교수와 최고 연주자과정을 마쳤다.

2009, 2012, 2015년에는 하노버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의 공식 피아니스트였던 그녀는 2005년 빈 시립음악대학교에 재직하며 후진양성에도 힘썼다. 현재는 유럽을 주무대로 독자적인 독주, 실내악 연주를 활발히 하고 있다.

매니지먼트 : 한국, 유럽

  • 영산그룹
  • 비엔나 한인문화회관
  • 비엔나 모차르트하우스
  • 도이치오퍼
  • 스타인웨이
  • 부조니콩쿠르
  • 리즈 콩쿠르
  • 그라페넥
  • 카리타스
WCN